Home > 2021-대입적성수험뉴스
제목 쉽게 이해하는 2021대입지형의 틀.. 유리한 전형 찾기 (베리타스알프 2020.02.20)
글쓴이 관리자 작성일 2020-03-17 23:57:53
<학생부에 비해 수능 성적이 우수하다면>
학생부에 비해 수능 성적이 우수하다면 수시 모집에서 수능최저가 적용된 논술전형에 지원해볼 수 있다. 지원 대학의 논술 기출 문제 등을 분석하고 모의 논술고사에 적극적으로 응시하여 대비하여야 한다.

학생부 성적이 4등급 이내라면, 비교과 영역의 준비도에 따라 수시 모집 학생부종합전형에 지원해 볼 수 있다. 그러나 학생부종합전형이라도 교과 성적이 중요하기 때문에, 교과 성적이 떨어진다면 과감히 포기하고 본인의 강점인 수능 성적을 살려 정시 수능전형에 집중하는 것이 유리하다. 특히 올해 정시 모집 인원이 증가하면서 보다 지원 기회가 확대되었다.

가톨릭대 광운대 동국대(서울) 서강대 성균관대 이화여대 중앙대 한국외대(서울) 등 정시에서 수능 반영 방법에 변화가 있으므로 지원 대학의 수능 반영 방법의 변화를 체크하여 나에게 유리한 수능 활용 방법을 찾아 남은 기간 부족한 영역/과목의 성적 향상에 힘쓰자.

<학생부와 수능 성적 모두 부족하다면>
학생부와 수능 성적이 모두 부족하다면, 수시에서 학생부 전형에 지원하기도 쉽지 않으며, 수능 중심의 정시 전형도 만만치 않다. 남은 기간 동안 본인의 노력 여하에 따라 수능 성적은 향상시킬 수 있으므로, 수능에 최대한 집중하여 점수를 끌어올려 정시에서의 지원 대학 수준을 올려보자. 또한 수시 적성고사 전형의 경우, 적성고사 대부분이 수능과 비슷한 형식으로 출제되므로 정시에서 수능 성적으로 지원 가능한 대학과 비교하여 소신 또는 상향하여 수시 적성고사 전형에도 지원해볼 수 있다.

본문보기 => http://www.veritas-a.com/news/articleView.html?idxno=313617


이전글 사상 첫 '4월 개학'에 꼬인 학사일정…대입도 미뤄지나 (한국경제 2020.03.17)
다음글 내신도, 수능도 어려운 올해 고3이라면… 집중 대비 가능한 ‘틈새 전형’ 노려라 <에...